'엎치락 뒤치락' 류현진-슈어저, 불붙은 사이영상 경쟁

기사입력 2019.07.16 23:28 조회수 213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사진=노컷뉴스DB)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과 맥스 슈어저(35·워싱턴 내셔널스)의 사이영상 경쟁이 더울 치열해질 전망이다. 


MLB닷컴은 16일(한국시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중간 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6월 말 중간 투표에서 1위 표 27장(전체 35장)을 받아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남겼던 류현진은 이번에 슈어저에게 자리를 내줬다. 


슈어저는 MLB닷컴 기자 38명 중 26명에게 1위 표를 받았다. 류현진은 11표를 획득했고 루이스 카스티요(신시내티 레즈)가 1표를 챙겼다. 


슈어저의 최근 페이스가 반영된 결과다. 슈어저는 6월에만 6승 무패 평균자책점 1.00을 기록했다. 탈삼진은 68개나 솎아냈다. 이같은 성적을 바탕으로 6월의 투수로도 선정됐다. 


류현진은 현재 10승 2패 평균자책점 1.78을 기록 중이다. 9승 5패 평균자책점 2.30의 슈어져에 다승과 평균자책점에서 앞선다. 리그 유일의 1점대 평균자책점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슈어저는 압도적인 탈삼진 능력을 자랑하며 류현진을 위협하고 있다. 탈삼진 181개로 105개의 류현진에 크게 앞선다. 


MLB닷컴은 셔저가 1908년 이래 한달 기준으로 탈삼진 68개 이상을 낚고 볼넷을 5개 이하로 준 첫 투수라면서 또 1920년 이래 월간 평균자책점 1.00과 탈삼진 68개를 동시에 달성한 역대 4번째 투수라고 주목했다. 


후반기가 시작되면서 더욱 치열해진 사이영상 경쟁. 류현진과 슈어저의 진정한 승부는 사실상 이제부터다.

snowball@cbs.co.kr

 

CBS노컷뉴스 송대성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