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불법이민자 단속작전 14일 시작…뉴욕·LA 등 9개 도시서 진행

기사입력 2019.07.16 00:30 조회수 72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들의 불법 체류자 체포 장면. (사진=AP제공/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고한 대로 미국 내 주요 도시에서 추방명령이 내려진 불법 이민자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작전이 14일(현지시간) 시작됐다.


CNN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미국 이민세관단속국(ICE)이 주도하는 불법 이민자 단속이 13일 밤부터 시작돼 애틀랜타, 볼티모어, 시카고, 덴버, 휴스턴, 로스앤젤레스(LA), 마이애미,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 9개 도시에서 진행 중이다. 


열대성 폭풍 '배리'의 영향으로 비상사태를 맞고 있는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는 일단 단속 대상 도시에서 제외됐다.


맷 앨번스 ICE 국장대행은 "수천 명을 겨냥한 작전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몇몇 관할구역에서 일요일 새벽 시간대에도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표적이 정해진 집행 작전만 한다. 이민 판사에 의해 퇴거명령이 내려진 특정 개인에 대한 것"이라면서 "체포 대상에는 이민 법정의 소환에 불응한 자들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NBC는 "이민 당국이 약 2천 명의 추방 대상자를 상대로 단속을 시작했지만 지금까지는 작전이 매우 느린 속도로 진행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CNN은 "불법 이민자 중에는 출입문 근처에 가구를 쌓고 집 전체를 소등한 채 블라인드를 내린 곳도 많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전날 트위터에 "ICE가 뉴욕에서 행동을 취하고 있다"면서 "뉴욕 브루클린, 맨해튼 일부 지역에서 단속이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뉴욕 법률구조그룹의 멜리사 추아 부국장은 뉴욕에서 대대적 단속이 있었다는 소식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시민단체인 미국시민자유연맹(ACLU)도 "현재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대대적인 단속이 있었다는 전갈은 받지 못했다.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더블라지오 시장 등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들은 ICE 단속 작전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그러나 이민 당국이 이번 작전에 며칠 간의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주요 도시에서 체포 작전은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ICE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지난 2016년에도 대대적인 불법 이민자 단속 작전을 벌여 전체 10%를 체포했다면서, 2017년에 22만6천명, 2018년에는 25만6천명이 추방됐다고 밝혔다.

hwang@cbs.co.kr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