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법원, "뉴욕시 홍역 대책 조치 정당" 유대계 소송 기각

기사입력 2019.04.19 05:43 조회수 23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앵커]뉴욕시정부의 홍역 확산 방지 조치에 대해유대계 학부모들이 제기한 소송이 기각됐습니다시당국은 환영했고 원고 측은 항소를 고려 중입니다오늘부터 시작된 유대 명절 유월절을 맞아뉴욕일원 홍역 확산이 다시 우려되고 있습니다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를 비롯해 홍역 확산 방지를 위한 시정부 조치는 타당하다고브루클린 소재 뉴욕주법원이 목요일인 어제 판결했습니다로렌스 니펠(Lawrence Knipel) 판사는 판결문에서, “화재를 진압하는 소방관이 집주인의 동의를 얻을 필요는 없다고 지적하고, “예방접종은 전염병이라는 화재를 진압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소송 기각 결정에 시당국은 환영했습니다허미나 팔라치오 보건 담당 부시장은 오늘 성명을 통해, “시정부의 조치는 뚜렷한 공중보건 및 법적 근거가 있으며법원이 이에 동의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원고 측은 항소를 고려 중입니다소송을 맡은 로버트 크래코우(Robert Krakow) 변호사는 실망했다고 밝히고, “의뢰인들이 추가 법적 조치를 고려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번 판결은 최근 라클랜드 카운티 주법원의 판결과 엇갈려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라클랜드 카운티 정부도 지난달 홍역으로 인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18세 미만 미접종 아동의 공공장소 출입을 금지했으나현지 주법원이 소송을 제기한 학부모들의 손을 들어주면서 행정명령 효력이 중단됐습니다카운티 정부는 비슷한 조치를 다시 선포하고 항소를 준비 중입니다.

 

뉴욕시당국은 강경 조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보건국은 어제홍역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아동 3명의 부모에게 벌금 1천 달러 부과에 대한 소환장을 발급했습니다이들 부모는 법정에 출두하지 않을 경우 최대 2천 달러의 벌금을 내야 합니다.

 

아동들의 예방접종 기록을 제출하지 않은 학교들에 대해서도 당국은 경고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지난 월요일 처음으로 윌리엄스버그 소재 유대계 학교 예시바에 폐쇄명령을 내린 이후어제까지 강제폐쇄 명령을 받은 학교는 5곳으로 늘었습니다.

 

뉴욕과 이스라엘을 오가는 항공기내에서 승무원도 홍역에 감염돼 혼수상태에 빠졌습니다이스라엘 보건국은 대변인을 통해, “JFK 공항발 이스라엘 항공 소속 40대 여성 승무원이 기내에서 홍역에 감염돼 합병증인 뇌부종을 앓고 있다고 밝히고각 항공사에 승무원 홍역 백신 접종을 권고하는 공문을 발송했습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홍역은 20세 이상의 성인에게도 영구적인 뇌 손상청각 장애사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한편 금요일인 오늘부터 다음주 토요일까지 유대 명절인 유월절(Passover) 기간을 맞아유대계 주민들의 각종 집회와 모임 등이 집중될 전망입니다뉴욕시를 비롯한 뉴욕일원 보건당국은 지역내 홍역 확산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이정은입니다.

 

2019년 4월 19일 저녁 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보도국 기자 news@nyradiokorea.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