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즈 지역 정치인, 택시, 트럭 운송업계 혼잡세 반대집회, 찬반여론 격돌, 주하원 민주당은 찬성표 확보

기사입력 2019.03.25 05:06 조회수 21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32519AAAAA.jpg

[사진제공 데이빗 웨프린 의원]

 

[앵커]뉴욕주정부와 의회의 예산안 합의 마감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맨해튼 혼잡세 징수를 두고 찬반양론이 뜨겁습니다. 퀸즈 지역 정치인들과 택시 업계는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고, 지지자들 역시 집회를 통해 혼잡세를 찬성했습니다. 보도에 최동한 기잡니다.


[리포트]

맨해튼 혼잡세 신설을 놓고 찬반양론이 격돌하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퀸즈 지역 정치인 데이빗 웨프린 주하원의원과 배리 그로덴칙 시의원, 그리고 로드네스 비숏 주하원의원과 운송 업계 종사자들은 혼잡세 반대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통행료 계획은 세부 사항이 부족하며, 자동차로 출퇴근할 수 밖에 없는 대중교통 사각 지대 주민들의 출퇴근 비용 부담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웨프린 의원은 “뉴욕시 중산층은 혼잡세까지 부담할 여유가 없다며, 이 방안을 서두르기보단 부유세 등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그로덴칙 의원은 “대중교통이 열악한 퀸즈 동부 지역 주민들이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근본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택시업계와 트럭 등 화물 업계는 이 날 집회에서 출퇴근 비용과 화물 운송 비용 상승은 물가 인상과 사업체 운영 부담, 승객 부담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혼잡세를 반대했습니다.


혼잡세 찬성 측은 교통흐름 개선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뉴욕시 교통노조 브루클린 지역 버스 부서 제이피 파타피오 부대표는 “버스는 매일 수백 만명의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다며, 빠르고 안전하게 맨해튼을 오가는 방법이 필요한 만큼, 혼잡세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칼 헤이스티 뉴욕주 하원의장은 월요일(25일), 최근 혼잡세에 대해 진전을 보였다며, 민주당 내에서 충분한 찬성표를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라디오 코리아 뉴스, 최동한입니다. 

 

2019년 3월 25일 저녁 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보도국 기자 news@nyradiokorea.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