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김학의 "특검해야" 72%…반대는 17%

기사입력 2019.03.21 01:02 조회수 5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마이뉴스-리얼미터 조사서 모든 계층·지역서 찬성이 다수
한국당 지지층선 찬 39.2%- 반 38.5%로 팽팽


故 장자연 씨 (사진=자료사진)

국민 10명 중 7명은 장자연과 김학의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의 의뢰로 실시해 20일에 발표한 3월3주 정례주간 현안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502명 중 무려 71.7%가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리스트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별장 성 비위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에 찬성했다.

반대 응답은 17.0%였으며 모르겠다는 응답은 11.3%였다.

리얼미터는 김 전 차관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 등 기존 수사기관인 검찰과 경찰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고 있어 이같은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분석했다.

모든 이념성향과 정당지지층, 연령, 지역에서 특검 찬성 여론이 다수인 가운데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진보층에서는 찬성 응답이 90%를 넘었다.

다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39.2%, 반대 38.5%로 찬반이 팽팽한 가운데 찬성이 조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findlove@cbs.co.kr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