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논란되는 방송사 연예대상 향한 김구라의 쓴소리

기사입력 2019.12.31 00:31 조회수 27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후보 김구라



(사진=방송화면 캡처)


"더 이상 이제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아무런 콘텐츠 없이 이 사람들의 개인기로 한 시간, 두 시간 때우는 거, 이제 더 이상 이렇게 하면 안 됩니다." _방송인 김구라


방송인 김구라가 해마다 도마 위에 오르는 방송사 연예대상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 후보에 오른 김구라가 생방송 도중 방송사 연예대상 관행에 관해 일침을 가했다.


김구라는 김성주와의 대상 후보 인터뷰에서 "사실 내가 대상 후보인 거 자체가 나 스스로 납득이 안 되는데, 사실 시청자가 납득이 될까 걱정스럽다"며 "사실 방송사에서 구색을 맞추려고 한 8명 넣은 거 같은데, 그런데 나는 이런 생각을 해요. 연예대상이 이제 물갈이를 해야 할 때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매해 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릴 때마다 '나눠 먹기', '몰아주기' 등으로 비판에 직면했다. 반복되는 현상에 시상식이 가진 권위는 사라졌고, 결국 '집안 잔치'라는 비난도 일었다. 이는 연예대상뿐 아니라 연기대상에도 적용된다. 이에 일각에서는 방송사 간 통합 운영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러한 상황에서 김구라는 생방송 중 MC 김성주의 만류에도 연예대상의 바뀌지 않은 현실을 지적했다.


김구라는 "국민 프로그램들이 너무 많다 보니, 5년 10년 된 프로그램이 많다 보니 돌려먹기 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며 "더 이상 이제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아무런 콘텐츠 없이 이 사람들의 개인기로 한 시간, 두 시간 보내는 거, 이제 더 이상 이렇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는 "여러분, 광고 때문에 이러는 거 내가 안다. 이러지 말자. 바뀔 때 됐다"며 "방송 3사 본부장들이 만나서, 번갈아 가면서 해야 한다. 많은 시청자분이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