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유리 오빠, 징역 10년 구형… "동생에게 상처 줘"

기사입력 2019.11.15 00:26 조회수 15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권 씨, 정준영 단톡방 보도 나왔을 때 SNS 댓글로 결백 주장했으나

같이 구속기소된 정준영-최종훈보다 구형된 형량 높아

'너의 목소리가 보여 2'-'나 혼자 산다' 등 과거 예능에도 출연



지난 2015년 11월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 2'에 소녀시대 유리 오빠로 출연한 권모 씨 (사진='너목보 2' 캡처)


'정준영 단톡방' 멤버였던 권모 씨가 술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 최종훈과 권모 씨에게 각각 징역 7년, 5년, 10년을 구형했다고 14일 밝혔다. 10년 동안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의 취업 제한도 명령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구형 이유에 관해 "피고인들의 죄질,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라고 설명했다.


권 씨는 최후진술에서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으로 평생 살아야 하는 동생에게 죄를 나누게 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을 평생 마음에 각인하고 살겠다"라고 말했다. 권 씨는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다.


권 씨는 '정준영 단톡방' 사건이 보도된 후인 지난 3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댓글을 단 몇몇 네티즌들에게 직접 댓글을 달아 결백을 주장했다. 믿고 있다는 댓글에는 "고마워요. 율팬들한테 너무 미안해요. 너무 오래전 일이라 생각하고 안일하게 있었네요. 스스로 더 돌아볼게요"라고 썼다.


"평생 누군가의 동생으로 살아가면서, 오르지 않아도 될 일에 이름 올라야 하고 그걸 지켜봐야 하는 사람들은 무슨 죄를 저질렀기에 고통받아야 하나요? 피해자들은 또 어떤 고통을 헤매고 살아야 하는지 생각은 해 보셨어요?"라는 댓글에는 "익명이라는 그림자 속에 숨으신 님아. 현재 모든 조사 충실히 받고 있고 제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들고 못 들고 할 건 그쪽이 판단하실 내용이 아니라 보구요"라며 "성접대나 기사 내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습니다"라고 썼다.


권 씨는 소녀시대 유리 오빠라는 타이틀로 2015년 11월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 2'에 실력자로 출연하기도 했다. 당시 무역회사에 다녔던 그는 김형중의 '그랬나봐'를 불렀다. 또한 권 씨는 2016년 6월 MBC '나 혼자 산다' 정준영 편에서 로이킴, 에디킴과 함께 '정준영 절친'으로 출연했다.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