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향 첨가 전자담배 제품 판매 전면 금지. 판매업자들 항의

기사입력 2019.09.18 15:43 조회수 16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앵커]뉴욕주가 전자담배 일부 제품에 대해 판매 금지 조치를 내렸습니다주민 건강을 위한 비상조치라는 설명인데전자담배를 판매하던 상인들은 항의하고 있습니다보도에 이정은 기잡니다.

 

[리포트]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 화요일향이 첨가된 전자담배 제품 판매를 즉시 금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주지사는 과일이나 사탕 향을 입힌 제품은 미성년자들의 전자담배 사용을 부추기고 있다니코틴 중독으로 건강에 치명적인 습관을 형성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 월요일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유해성 여부를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황에서 판매를 계속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비상조치 시행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녹취}

 

이번 조치는 지난 주말 소집된 공중보건 및 건강위원회의 긴급 표결을 거친 것으로화요일 발표 즉시 발효됐습니다주정부는 2주 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다음달 4일부터 본격 단속에 들어갑니다멘톨과 담배 이외의 향이 첨가된 전자담배 카트리지를 진열보유판매하다 적발 시 최대 2천 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전격적인 판매 금지조치가 발표되면서 판매업자들은 항의하고 있습니다뉴욕주 증기담배 협회(New York State Vapor Association)는 판매 금지 시행 후 30일 이내에관련 제품을 취급하는 모든 상점이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협회에 따르면 뉴욕주내 전자담배 판매 업소는 7백여 곳으로, 27백 명 가량의 종업원이 근무 중입니다이 중 절대다수가 스몰비즈니스입니다.

 

협회는 정식 판매 허가를 받은 전자담배 제품의 유해성이 명확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점과,  판매를 완전히 금지하는 조치가 불법제품 암거래를 부추긴다는 점 등을 들어 주정부의 판매 금지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연방보건당국에 따르면 전자담배 연관이 의심되는 폐질환 환자는 전국적으로 450명 이상 확인됐으며이 중 현재까지 총 6명이 사망했습니다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 “정확한 폐질환 유발 원인 규명을 위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면서도“폐질환이 전자담배 흡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사용 자제를 권고한 상태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주 수요일, “향이 첨가된 전자담배 제품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밝히고, 관련 보건지침을 앞으로 수주 내 공개할 예정입니다.

 

뉴욕라디오코리아 뉴스이정은입니다.

 

2019년 9월 18일 저녁 뉴스

 

뉴욕라디오 코리아의 기사와 사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COPYRIGHT ⓒ NY Radio Korea ALL RIGHT RESERVED

 
 
 
[보도국 기자 news@nyradiokorea.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nyradio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